구슬쌤 영어 북한에 자유를 내쉬빌 어울림 떡집 운영자 블로그 TNKN 온라인 대학 수필집: 마음냄비 글공장 - 블로그 YouTube:짭짤한 시인 업소록 / 광고신청 피로회복엔 헤모힘 eBook-하나님의 오류 짭짤한 책방 아마존 바로가기 구슬쌤 영어 북한에 자유를 내쉬빌 어울림 떡집 운영자 블로그 TNKN 온라인 대학 수필집: 마음냄비 글공장 - 블로그 YouTube:짭짤한 시인 업소록 / 광고신청 피로회복엔 헤모힘 eBook-하나님의 오류 짭짤한 책방 아마존 바로가기 구슬쌤 영어 북한에 자유를 내쉬빌 어울림 떡집 운영자 블로그 TNKN 온라인 대학 수필집: 마음냄비 글공장 - 블로그 YouTube:짭짤한 시인 업소록 / 광고신청 피로회복엔 헤모힘 eBook-하나님의 오류 짭짤한 책방 아마존 바로가기 구슬쌤 영어 북한에 자유를 내쉬빌 어울림 떡집 운영자 블로그 TNKN 온라인 대학 수필집: 마음냄비 글공장 - 블로그 YouTube:짭짤한 시인 업소록 / 광고신청 피로회복엔 헤모힘 eBook-하나님의 오류 짭짤한 책방 아마존 바로가기 



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크기: 700px 이하)  

  - 운영자 블로그 | Blog of Admin -


[웹소설] 오류 - 2: 젖배를 곯다





웹소설 : 오류(Error)




따분함, 그 죽기보다 싫은



2.  젖배를 곯다

  


1979년, 용진이가 춘천초등학교에 입학하던 해. 누나 정윤은 두 살 위 였으나 학년은 2학년이었다.  정윤이 갓난아기 때 엄마의 무지로 젖배를 곯은 적이 있다. 젖을 빠는 아기가 시도때도 없이 울어 재끼는 것이다. 첫 애인지라 엄마는 영문도 모른 채 달래기만 한다. 몇 일이 지나고 동네 간호사 언니가 집에 놀러 왔다가 그 아이의 심상치 않은 울음소리를 듣더니,


 


“아이고 경자야, 애 울음소리가 배고픈 소리 같다. 얼른 분유 사다 먹여라.”


 


 그렇다. 엄마는 젖에 병이 났던 것이다. 젖줄이 막혀서 젖이 퉁퉁 부은 것도 모르고 젖이 많다고만 생각했던 것이다.


 


바로 분유를 사서 따뜻한 물에 잘 섞어 아기에게 젖병을 물리니 얼마나 잘 먹던지 그 이후로 전혀 울지도 않고 보채지도 않고 똑똑하게 잘 자라나는 것이다.


 


“경자야, 정윤이 열 살 되기 전에 꼭 용든약 먹이거래. 젖배를 곯았으니 보약을 먹여야 한데이.”


 


경자는 스치듯 말하는 그 이웃 언니의 말이 경전의 중요한 구절이라도 되는듯 마음판에 새긴다. 2년 후 경자는 둘째를 낳는다. 첫 애로 딸을 낳았기 때문에 둘째는 아들이길 바랐는데 소망대로 아들을 낳은 것이다.


 


“경자야, 꼬추데이!”


“어디 좀 봐요! 언니!”


 


경자는 첫 애를 힘들게 낳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이웃 간호사 언니에게 부탁을 하여 미리부터 촉진제를 대기 시키고 그리 힘들이지 않고 낳았다.


 


“앗 추 앗 추!”


 


이제 두 살이 넘은 누나, 정윤은 이웃 아주머니가 동생 용진을 안고 마당으로 나가는 줄 알고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에 이제 말이 겨우 트인 말투로 소리친다. 사실 동네 아줌마들은 그런 정윤의 우스꽝스런 행동을 보기 위해 일부러 베개를 아이인양 포대기에 싸고 나오는 척 한 것이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테네시, 가볼만한 곳더보기

Click the image



  • 1가정의 달 - 아이들에 대한 555
  • 0피곤한 당신의 쉴만한 집 - 241
  • 2결혼생활 101483
  • 0불륜, 외도, 하룻밤, 바람.780
  • 2중독증404
  • 운영자 블로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view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 스폰서 목록 관리자 22-11-13 4,358
    공지 테네시 한인 업소록 등록 / 광고의뢰 관리자 21-03-15 4,041
    공지 글 작성 전에 꼭 보세요 +3 관리자 20-10-03 7,243
    53 창작시 아내와의 잠자리 대니삼촌 24-07-05 71
    52 창작시 반복에 대한 상념 대니삼촌 24-06-14 297
    51 시조 조카딸의 닭요리 대니삼촌 24-05-16 96
    50 수필 못 먹는 감 찔러나 본다 대니삼촌 24-05-13 86
    49 수필 근육맨 손님의 건망증 대니삼촌 24-05-09 115
    48 수필 배심원 자리에서 잘린 어머니 대니삼촌 24-04-11 144
    47 퐁당시 퐁당시 - 새로운 문학장르 대니삼촌 24-03-29 181
    46 창작시 AI 인생 대니삼촌 24-03-12 185
    45 수필 비싼 식당에서 온 가족이 대니삼촌 24-02-10 199
    44 창작시 음식에 대한 사유 대니삼촌 24-02-09 156
    43 창작시 51세 즈음에 대니삼촌 24-01-08 201
    42 창작시 춘천 반공회관 대니삼촌 24-01-05 398
    41 창작시 떡만두국 대니삼촌 24-01-01 214
    40 수필 토네이도와 어떤 손님 대니삼촌 23-12-12 322
    39 수필 아무도 신뢰하지 말라? 대니삼촌 23-11-17 250
    38 수필 그 손님의 씨니어 디스카운트 대니삼촌 23-11-15 233
    37 웹소설 오류 - 5: 어린 아들 대니삼촌 23-10-29 242
    36 웹소설 오류 - 4. 눈물의 기도 대니삼촌 23-10-07 241
    35 시조 꼬마 조카의 감사인사 대니삼촌 23-09-13 281
    34 창작시 거미의 패시브 인컴 대니삼촌 23-09-10 300
    33 시조 빛과 어둠 대니삼촌 23-08-31 283
    32 수필 소음을 들으며 대니삼촌 23-08-24 267
    31 시조 초저녁잠 대니삼촌 23-08-02 321
    30 웹소설 오류 - 3: 안개도시 대니삼촌 23-07-28 276
    29 웹소설 오류 - 2: 젖배를 곯다 대니삼촌 23-07-24 294
    28 웹소설 오류 - 1: 돈 대신 신문 대니삼촌 23-07-23 282
    27 수필 어느 경찰손님의 200불 대니삼촌 23-07-09 336
    26 창작시 얼어 죽을 시인 대니삼촌 23-07-03 357
    25 창작시 오빠 짱 대니삼촌 23-06-30 367
    24 창작시 위내시경 대니삼촌 23-06-29 361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
    본 게시판의 등록된 글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등록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회사에서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로그인 없이 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