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치는 것  무료 업소록 / 광고신청  A1 여행사 | Travel  J Street Korean Grill  북한에 자유를  사단이 좋아하는 것  아마존 쇼핑 바로가기  무료 영어 e학원  벌벌 떨며 나오더니 







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크기를 줄여주세요)  

  - 운영자 블로그 | Blog of Admin -


[웹소설] 오류 - 2: 젖배를 곯다

   



웹소설 : 오류(Error)




따분함, 그 죽기보다 싫은



2.  젖배를 곯다

  


1979년, 용진이가 춘천초등학교에 입학하던 해. 누나 정윤은 두 살 위 였으나 학년은 2학년이었다.  정윤이 갓난아기 때 엄마의 무지로 젖배를 곯은 적이 있다. 젖을 빠는 아기가 시도때도 없이 울어 재끼는 것이다. 첫 애인지라 엄마는 영문도 모른 채 달래기만 한다. 몇 일이 지나고 동네 간호사 언니가 집에 놀러 왔다가 그 아이의 심상치 않은 울음소리를 듣더니,


 


“아이고 경자야, 애 울음소리가 배고픈 소리 같다. 얼른 분유 사다 먹여라.”


 


 그렇다. 엄마는 젖에 병이 났던 것이다. 젖줄이 막혀서 젖이 퉁퉁 부은 것도 모르고 젖이 많다고만 생각했던 것이다.


 


바로 분유를 사서 따뜻한 물에 잘 섞어 아기에게 젖병을 물리니 얼마나 잘 먹던지 그 이후로 전혀 울지도 않고 보채지도 않고 똑똑하게 잘 자라나는 것이다.


 


“경자야, 정윤이 열 살 되기 전에 꼭 용든약 먹이거래. 젖배를 곯았으니 보약을 먹여야 한데이.”


 


경자는 스치듯 말하는 그 이웃 언니의 말이 경전의 중요한 구절이라도 되는듯 마음판에 새긴다. 2년 후 경자는 둘째를 낳는다. 첫 애로 딸을 낳았기 때문에 둘째는 아들이길 바랐는데 소망대로 아들을 낳은 것이다.


 


“경자야, 꼬추데이!”


“어디 좀 봐요! 언니!”


 


경자는 첫 애를 힘들게 낳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이웃 간호사 언니에게 부탁을 하여 미리부터 촉진제를 대기 시키고 그리 힘들이지 않고 낳았다.


 


“앗 추 앗 추!”


 


이제 두 살이 넘은 누나, 정윤은 이웃 아주머니가 동생 용진을 안고 마당으로 나가는 줄 알고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에 이제 말이 겨우 트인 말투로 소리친다. 사실 동네 아줌마들은 그런 정윤의 우스꽝스런 행동을 보기 위해 일부러 베개를 아이인양 포대기에 싸고 나오는 척 한 것이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소향 - 바람의 노래 노래신청



테네시, 가볼만한 곳더보기

Click the image

블로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view
공지 비트코인 재택부업 사기글 조심 관리자 23-10-14 420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 스폰서 목록 관리자 22-11-13 2,266
공지 테네시 한인 무료업소록 등록 / 광고의뢰 관리자 21-03-15 2,493
공지 글 작성 전에 꼭 보세요 +1 관리자 20-10-03 4,245
40 수필 아무도 신뢰하지 말라? 대니삼촌 23-11-17 74
39 수필 그 손님의 씨니어 디스카운트 대니삼촌 23-11-15 47
38 웹소설 오류 - 5: 어린 아들 대니삼촌 23-10-29 58
37 웹소설 오류 - 4. 눈물의 기도 대니삼촌 23-10-07 80
36 시조 꼬마 조카의 감사인사 대니삼촌 23-09-13 108
35 창작시 거미의 패시브 인컴 대니삼촌 23-09-10 122
34 시조 빛과 어둠 대니삼촌 23-08-31 118
33 수필 소음을 들으며 대니삼촌 23-08-24 118
32 시조 초저녁잠 대니삼촌 23-08-02 141
31 웹소설 오류 - 3: 안개도시 대니삼촌 23-07-28 118
30 웹소설 오류 - 2: 젖배를 곯다 대니삼촌 23-07-24 137
29 웹소설 오류 - 1: 돈 대신 신문 대니삼촌 23-07-23 132
28 수필 어느 경찰손님의 200불 대니삼촌 23-07-09 183
27 창작시 얼어 죽을 시인 대니삼촌 23-07-03 173
26 창작시 오빠 짱 대니삼촌 23-06-30 206
25 창작시 위내시경 대니삼촌 23-06-29 180
24 창작시 그녀의 뱃살 - 서울에서 대니삼촌 23-06-22 186
23 수필 우리 집안의 두목, 대니 대니삼촌 23-06-02 347
22 디카시 꽃이 피기도 전에 +1 대니삼촌 23-05-06 226
21 창작시 카톡 부부 카톡 23-04-13 280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
본 게시판의 등록된 글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등록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회사에서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