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 - 500kb 이하만)

- 내쉬빌 한인회 -


우리 한인 사회, 가능성이 있습니다

  • 내쉬빌한인회
  • 0
  • 69
  • 0
  • 0
  • Print
  • 글주소
  • 23-03-15

848ed37f08f3bb81e1efefbbecf6d5f3.jpg
c7cdc930b77cf059e5bb120a3693513d.jpg
d4b1206d89387636d59b24c8e1382a80.jpg
d505a4a8d5baa3f21e9d8690c9eba87d.jpg
c4415a4b258cd45dfffc0a5d8b6587cc.jpg
875dab7785f38c0b15c03ef5c5ef64eb.jpg


어제 내쉬빌에서 아침 일찍 출발해 조지아 주 고등법원/superior court에 가서 변호사 없이 나홀로 업무를 처리하고 당일 밤에 내쉬빌로 오다보니, 오늘 아침에 수면이 부족한 상태로 이민자와 난민 연대 (Immigrants & Refugee Rights Coalition)에 가서, 직접 입법에 관여하는 상원과 하원 의원들을 만나  면담시 어떻게 회의를 이어갈 지 조별로 팀을 짜서 구체적인 법안들을 공부하고 토론하였습니다.  케냐, 이집트, 우즈베키스탄, 인도, 중국,.... 수 많은 나라에서 온 각 도시 대표들이 대거 참여한 이 행사에 대형 버스 3대가 동원되고 개별 차량으로도 모여간 곳은 테네시 주청사. 

예를 들어, 테네시 주민이나 이민 서류 미비자 /undocumented [언다큐먼티드]가 주립이나 정부의 기숙사나 시설/properties owned by state or local government [프롸펄티스 오운드 바이 스떼잍 오얼 로컬 가붠먼트] 에 들어갈 수 없는 이유로, 미국인 시민권자/citizen [씨티즌]과 결혼하거나 동거중인 가족까지도 폐해를 입히고, 이민 신분의 미묘한 차이를 이해도 못하는 이민 관리들에게 역할을 떠 맡기는 폐단, 연방 법/federal law [풰데럴 뤄]를 어길 수 있는 연방 자금을 수십억/billions [빌리언스]을 낭비하게 하는 HB1247 법안을 왜 반대하는 것인지, 그렇기 위해 어떤 예를 들어 입법에 직접 관여하는 최고위 의원들을 설득할지가 사전에 구체적으로 논의 되었습니다.


직접 만나본 상원 의원과 하원의원들은 한국의 권위주의 보다는, 내일이 투표일이라서 더 절박해서 그런지,  투표권자의 목소리에 세심히 귀를 기울이는 자세를 보여 저는 탄복하였습니다.  이민자들이 과연 받는 여러 혜택에 비해 세금을 다 내지 않는 것에 질문을 던진 한 의원님께, 저는 이민자들이 오히려 미국인들에 비해 높은 수업료/tuition [투이션]을 내고, 투자비자/investment visa [인붸스트머트 뷔자]를 통해 실제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여야 하고 그에 대한 엄청난 세금 또한 내야하는 법 구조,  근면히 일하는 납세자/hardworking tax payer [하아드 월킹 택스 페이얼]로서, 기술이 진보된 세상에서 결집된 투표권자 세력/voting power[붜우팅 파월]으로서 한인 사회와 저의 개인 체험담을 나누었습니다.  당신이 말한 것을 한국어로 일일히 번역해 우리 대화방에 있는 수백명에게 일시에 전달하겠노라고 했습니다.  결국, "국적 과 신분을 넘어/regardless of status [뤼갈들리스 어브 스테이터스] 우리 모두는 하나님이 부여한 귀한 인격으로 동등하게 대우 받을 수 있는 곳이어야하니 기존 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하겠다"는 대답을 듣고 저는 눈물이 고였습니다.  함께 사진을 찍자는 제안을 해서 우리 팀원들과 함게 친근하게 포즈를 취하면서, 협업하고 같은 대의를 위해 연합하는 아름다움과 power를 느껴서 가슴 뭉클했습니다. 


그 후로 여러 상원 하원 의원들을 직접 뵙고 함께 토론 형식의 설득/lobbying [라비잉]을 계속 진행하면서, 왜 우리 한인 사회는 험담과 파당 짓는 것외에, 지극히 높은 척 허세에 취한 회장들의  정신자세를 쇄신하고 국제적 리더쉽으로 이끌 인재와 프로그램이 왜 존재할 수 없는 것인지..... 그 솔직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던 중.....눈에 띄는 노란 셔츠 입은 동양인 한 분을 주 청사 마당에서 마주쳤습니다.  멤피스에서 단체 티셔츠를 맞추어 입고, 주정부에 세금 걷은 것이 이민자들, 특히 학생에게 유리하게 쓰여지는 교육 법안을 메가폰에 대고 소리 높여 주장하는 안 건복 전임 회장님. 

알아보니, 3년전 Covid-19이 시작할 때 Washington DC를 직접 방문하여, 테네시 출신의 하원의원 Senator Lamar Alexander 등을 만나 지금처럼 lobbying을 통해 결국 3년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American Rescue Plan/미국인 구제 법안"을 통과시키게 한 분들 중 한 분이십니다. 


아직 우리 한인 사회, 가능성이 있습니다.  함께 연합하여 멋진 결실을 맺는 의미있는 미래가 존재합니다.  존경하는 안건복 회장님, 고단한 하루에 지치지 마시고 내내 건강하십시오.  귀감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Good Night. 


글: 제 23대 내쉬빌 한인회장 - 신희경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현재 0 글자이며, 최소 2 글자 이상 최대 500 글자 이하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내쉬빌 한인회 :: K-Associatio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view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 스폰서 목록 관리자 22-11-13 747
공지 테네시 한인 무료업소록 등록 / 광고의뢰 관리자 21-03-15 1,483
공지 글 작성 전에 꼭 보세요 관리자 20-10-03 2,342
39 우리 한인 사회, 가능성이 있습니다 내쉬빌한인회 23-03-15 70
38 범 한인 튀르키예 지진피해를 위한 성금 모금 운동 관리자 23-02-08 117
37 국제 설 축하 갈라 행사 & 내쉬빌 한국학교 세배행사 관리자 23-01-31 155
36 제3회 내쉬빌 3.1절 온라인 그림대회 공모 내쉬빌한인회 23-01-26 244
35 내쉬빌 경로회 - 설날잔치 관리자 23-01-23 184
34 KBS 한민족 하나로 인터뷰 자료 관리자 22-11-23 627
33 세계 한인회 총연합회 - 글로벌코리안과 공공외교 +2 관리자 22-09-29 736
32 Rise Up Together 내쉬빌 평화 축제 +2 관리자 22-09-14 499
31 내쉬빌 한인 커뮤니티 톡방 - 가입안내 관리자 22-08-19 701
30 글로벌 코리안 - 대한민국 국회에서 내쉬빌 한인회 선정 관리자 22-08-15 330
29 77주년 광복절 행사 /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 / 그림대회 시상식 +2 관리자 22-08-15 615
28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 / 그림대회 시상식 / 광복절 기념식 +2 관리자 22-08-11 671
27 제2회 3.1절 온라인 그림대회 심사결과 관리자 22-08-04 451
26 내쉬빌 한인회 - Rise up Together 2022년 8월 27일 (토) +2 관리자 22-07-10 930
25 제 24 대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공고 관리자 22-07-09 628
24 이 기고를 읽고 화가 나기보다 슬퍼지는 이유는....? 관리자 22-07-05 340
23 Stand Against Racism이라는 커뮤니티 집회 참여 / 2022. 5. 5 관리자 22-07-05 259
22 아시안의 혈통을 축하하는 중부 테네시의 API 연합 행사 참여 관리자 22-07-05 265
21 내쉬빌 한국학교 신입생 등록 2022. 7. 1 to 7. 30 관리자 22-06-30 325
20 애틀랜타 총영사와의 만찬 및 순회영사서비스 관리자 22-06-24 378
19 내쉬빌 이민자를 위한 공립학교 총회 참석 - 후세대를 위하여 관리자 22-06-24 408
18 2022년 5월 8일 어버이날 행사 관리자 22-06-20 283
17 내쉬빌 순회 영사 서비스 6월 21일, 22일 관리자 22-06-17 268
16 내쉬빌 한인회 우크라이나 성금전달 내쉬빌한인회 22-04-29 323
15 활기찬 도시, 내쉬빌 (내슈빌) 내쉬빌한인 22-03-20 722
14 내쉬빌 한인회 - 미적십자사에 아이티성금 전달 내쉬빌한인회 22-02-25 459
13 2022 설 사랑의 쌀 나누기 행사 내쉬빌한인회 22-02-09 473
12 2022 내쉬빌 한인회 3.1절 그림대회 공모 (2월 9일 ~ 4월 30일) 내쉬빌한인회 22-02-08 1,000
11 2022년 대한민국 재외선거 안내 +1 내쉬빌한인회 21-12-13 982
10 [내쉬빌 한인회] :: 한가위 사랑의 쌀 나누기 행사 관리자 21-09-12 569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
본 게시판의 등록된 글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등록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회사에서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