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작성은 맨아래 PC모드에서 로그인 후
Music City USA


2021 내쉬빌 어버이날 효도잔치 / 3.1절 그림대회 시상식

  • 내쉬빌한인회
  • 1
  • 652
  • 1
  • 0
  • Print
  • 글주소
  • 21-05-18

2021년 5월 9일 :: 내쉬빌 어버이날 효도잔치


205a4e92b7bd829f83077437a60f50c8.jpg


4393313251758450b6b94acea343a423.jpg


18e8c3d60eef7c3f57c4980b26c55f9d.jpg


0a1724d2773c6f44be3e0c8001ebffc2.jpg


3a4815f3bde4cfc92f73206bce0e9d68.jpg


7ec088d0d9431599ceb3f7e8802806ba.jpg


6862cb94ae39b3ecb66597e963d2dc36.jpg


570cdc7f104759f1c32820ebf52d6cf8.jpg


7561f3a0be7494c718b4b04e0a892f10.jpeg


972219ec9944a25974e8cece5b7d1028.jpeg


6076a01cba99e2ecf7d6707e0d1d72b4.jpg
 


제가 작년 8월에 경선을 통해 한인회장이 된 이후로 처음 공식 석상에서 인사를 올립니다.  It has been several months ever since last August when I got elected as the new president of Korean community here. I am truly honored to be here for the first time. 취임식도 안하는게 무슨 한인회장이냐고 면박을 받으면서도, 굳이 하려면 할 수도 있는 취임식을 하지 않은 이유는, 솔직히 경비를 절약하고, 그 돈으로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말이나 형식을 통해서라기 보다는, 행동으로 여러분과 지역사회를 섬기기 위한 이유이었습니다.  I could have had an official inauguration, if I really wanted to.  Frankly, I wanted to save money, and with the money, I would like to help the needy and the weak more practically.  덕분에 한인 5 가정이 넘게 월세 체납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으며, 저소득층 수십명이 비록 협소할지라도 묵을 처소를 제공받을 수 있었습니다.  So, there have been more than 5 Korean families who got financial help in their back-payments of rents so far, and dozens of American low income friends have got residential places to stay, no matter how shabby they are.  또한, 저는 말로 또는 거창한 행사를 통해서가 아니라, 여러분과 지역사회를 섬기기를 원했기에 취임식 조차 안하고 몸으로 움직이고 다닌 것입니다.  Also, I wanted to serve NOT by my word or through big ceremonies, but by way of serving You and the community. 


For parents day,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인 효도의 덕목이 비록 이국에 와서 현대를 사는 우리이지만, 계속 이어나가기 바라기에, 기를 쓰고 이 효도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부모를 공경하고, 존댓말을 쓰며, 대중교통에도 자리를 따로 마련하며, 일상에서 어르신의 말씀에 공경하고 그 지혜를 존경하는게 자랑스러운 우리 한민족 아닙니까.  I am so proud that we Koreans respect the elderly and honor our parents.  We designate seats especially for the elderly in the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subways, buses and trains.  We use special respectful terms in our daily lives when we respond to the older people.  We bow in traditional dresses on holidays and show respect and reverence.  We wholeheartedly listen to the wisdom and show appreciation all year round, not only on Parents' Day. 


나이 드신 분들에 대한 존경심이 전통 한국 문화에 깊이 스며 있습니다.  빠른 산업화와 도시화가 진행되는 대한민국에서 이 전통이 크게 변하지 않은 것이 다행입니다.  Respect for older people is deeply embedded in the traditional Korean culture, and it IS a blessing that rapid industrialization and urbanization of South Korea have not changed that much. 


우리가 외국에 이방인으로 살든, 우리 조국내에 살든, 이 세대가 소중히 여겨야할, 그리고 다음 세대에 물려주어야 할, 이 얼마나아름다운 전통입니까? What a beautiful tradition that we need to cherish and hand down to the next generation, whether we live as aliens in a foreign country or in our Father land!


이 행사 준비하시느라고 우리 복된교회 이 목사님 사모님, 저, 사실 잠을 설쳐가면서 준비했습니다.  부디, 행복한 시간 보내시며, 지역 사회의 다양성을 축하하면서, 우리의전통 속, 놀라운 덕목 중의 하나, 효도를 함게 모여 귀히 누리는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Believe it or not, neither pastor Lee nor I slept much last night, preparing for this event. Because we'd love you to have a great time, celebrating the diversity in this community, and honoring filial piety, one of our wonderful virtues in our culture together. Thank you so much for being here.  Enjoy! 


#한희주 회장님의 고전무용 중에 음향이 잠깐 끊겼는데, 그 조차도 아름답게 춤으로 승화해 내에 전율이 느껴질 정도로 멋있었습니다.  빗 속에 멀리 운전해 와서 숙박비와 개스비를 뒤짚어 쓰신 한 희주 회장님, 그 봉사 정신을 높이 사고, 제가 따로 반드시 은혜 갚겠습니다. 


#미국에서 태어나 자란 한국학교 어린이 둘이 무대에 올라와 오 기연은 어버이께, 김 이레는 할아버지 할머니께 편지를 써 온 것을 낭독할 때, 얼마나 기특하던지요.  고사리 손으로 생각을 한글로 담아, 또박또박 읽어내려가는 사랑스러운 아이들! 한글 지도하시느라고 한글학교 선생님과 임원들 수고를 또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옛 음색을 아직 그대로 가지고 나와 주신 이 영애 가수의 피날레 공연에 어르신들이 덩실덩실 어깨춤을 추셔서 모두 흡족한 공연이 되었습니다.  


#부엌에서 정성들인 간식을 준비하느라 봉사한 집사님들 손길, 이름도 없이 한인 회장 따라다니며 장식이며 안내문 비치며, 여러가지로 도운 많은 분들.  고운 한복 입고 나와 MC와 시상 보조를 맡아준 내쉬빌 미녀 양 은하님, 갑자기 불려 나와 영어 사회를 봐 주신 강 구현님..... 


#먼 거리를 서슴치 않고 트럭 두 대에 무거운 푸드 박스 100개가 넘는 것들을 운송하여 냉장 저장하려 내렸다가 다음 날 행사지로 다시 실어다 준 김 영배 방장/사무총장/때에 따라 운전 기사님, 그리고 현 상원 한인회 이사장님.  운임비는 커녕 개스비도 알아서 해결하십니다. 


#윗사람이 잘하면 아랫사람도 따라서 잘하게 된다는 뜻으로 우리말의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When the upper water is clear, the lower water is clear.)는 영어식으로 표현하면  From the pure spring, pure water flows맑은 샘에서 맑은 물이 흐른다고 표현하더라고요 .  Keith Stephens를 사령관으로, 일면 만나본 적도 없는 분이 손 편지를 써서, 우리가 추렴한 돈으로 한국 식당에 의뢰해서 맛있는 도시락을 가져다 준 것에 감사 표시를 겸손하게 쓰셔서 보내 주신 것을 보고 감동받았습니다.   He wrote a letter in his own hand-writing, saying thank you for the Korean food we delivered.  These officers, they were so humble and showed great respect when I needed help in dealing with low-income families.  Walden John, and his colleagues, they came instantly, and did more than I even  requested, patrolling around my building and neighborhood.  Such kind gesture reminds me of this expression of English:  Very nice officers all the way up, that I feel very appreciative of.  Please give them a big hand. 


말단직부터 고위 직위까지 겸손하고 섬기는 우리 지역 경찰들에게 박수를 크게 쳐서 적극 치하합니다. 


1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글작성은 맨아래 PC모드에서 로그인 후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중급 광고판
Space for Ad-04



Click to apply : (( Here ))







내쉬빌 한인회 :: K-Associatio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 / 그림대회 시상식 / 광복절 기념식 8-14-22 +2 관리자 17:48 17
공지 내쉬빌 한인회 - Rise up Together 2022년 8월 27일 (토) +2 관리자 22-07-10 402
공지 제 24 대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공고 관리자 22-07-09 294
공지 게시판 사용팁(필독) / PC모드에서 로그인 후에 글수정 가능 관리자 20-10-03 1,471
28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 / 그림대회 시상식 / 광복절 기념식 8-14-22 New +2 관리자 17:48 17
27 제2회 3.1절 온라인 그림대회 심사결과 Hot 관리자 22-08-04 149
26 내쉬빌 한인회 - Rise up Together 2022년 8월 27일 (토) +2 관리자 22-07-10 402
25 제 24 대 내쉬빌 한인회장 선거공고 관리자 22-07-09 294
24 이 기고를 읽고 화가 나기보다 슬퍼지는 이유는....? 관리자 22-07-05 73
23 Stand Against Racism이라는 커뮤니티 집회 참여 / 2022. 5. 5 관리자 22-07-05 46
22 아시안의 혈통을 축하하는 중부 테네시의 API 연합 행사 참여 관리자 22-07-05 53
21 내쉬빌 한국학교 신입생 등록 2022. 7. 1 to 7. 30 관리자 22-06-30 68
20 애틀랜타 총영사와의 만찬 및 순회영사서비스 관리자 22-06-24 81
19 내쉬빌 이민자를 위한 공립학교 총회 참석 - 후세대를 위하여 관리자 22-06-24 75
18 2022년 5월 8일 어버이날 행사 관리자 22-06-20 75
17 내쉬빌 순회 영사 서비스 6월 21일, 22일 관리자 22-06-17 66
16 내쉬빌 한인회 우크라이나 성금전달 내쉬빌한인회 22-04-29 114
15 활기찬 도시, 내쉬빌 (내슈빌) 내쉬빌한인 22-03-20 320
14 내쉬빌 한인회 - 미적십자사에 아이티성금 전달 내쉬빌한인회 22-02-25 232
13 2022 설 사랑의 쌀 나누기 행사 내쉬빌한인회 22-02-09 258
12 2022 내쉬빌 한인회 3.1절 그림대회 공모 (2월 9일 ~ 4월 30일) 내쉬빌한인회 22-02-08 693
11 2022년 대한민국 재외선거 안내 +1 내쉬빌한인회 21-12-13 603
10 [내쉬빌 한인회] :: 한가위 사랑의 쌀 나누기 행사 관리자 21-09-12 373
9 헤이티 지진피해를 위한 성금 모금 운동 - 내쉬빌 한인회 관리자 21-08-17 962


글작성은 맨아래 PC모드에서 로그인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