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 - 500kb 이하만)



모래 한 알 때문에


🪡작은 모래 한 알🪡

줄곧 일등으로 달리다가 42.195km
완주를 불과 얼마 남겨 놓지 않고 갑자기
멈춰 선 마라토너에게
기자 한 사람이 물었습니다.

"잘 달리다가 왜 갑자기
포기하고 말았습니까?

무엇이 당신을 가장 힘들게 했습니까?
더운 날씨인가요?

높고 가파른 언덕 때문인가요?
아니면......?"

그 질문에 마라토너는
가쁜 숨을 몰아 쉬며 대답했습니다.

"반환점을 막 지났을 때
운동화 안으로 들어온
작은 모래알 하나 때문입니다."

질문한 기자의 예상과 달리
그를 가장 힘들게 한 것은 더운 날씨도,
가파른 언덕도, '마라톤 벽'이라 불리는
30km지점도 아니었습니다.

대수롭지 않을 것 같은 모래 한 알이
그토록 그를 괴롭혔던 것입니다.

이처럼 성공을 향한 마라톤에 있어서도
아주 작은 것이
생각보다 큰 장애가 되곤 합니다.

혹시 지금 여러분의 운동화 안에
들어와 있는 작은 모래알이 없는지...
그리고 그것의 실체가 무엇인지
한 번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살다 보면 아주 사소한 작은 것이
삶을 힘들게 할때가 있습니다.

목에 걸리는 것은 큰 소의 뼈가 아닙니다.
아주 작은 생선 가시가
걸려서 힘들게 하는 것입니다.
살아가면서 인간관계도 지극히
사소한 것이
큰 오해와 불신을 일으키곤 합니다.

말 안하고 살 수 있는 사람 있을까요.
사람들은 말로 수많은
것들을 표현하고 살아갑니다.

입술의 30초가 가슴의 30년 된다고 하듯
일상에서 아주 사소한 것 같지만 어떤 말은
상대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주기도 하고,
어떤 말은 분노와 오해와 절망을 주기도 합니다.

"사람을 변화시키려면 비록 작고 사소한
일일지라도 격려의 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작은 물결이 모여 큰 물결이 되고,
그 힘은
일찍이 꿈꾸지도 못했던 거대한
제방을 허물어뜨린다."고
'데일 카네기'는 "생각이
사람을 바꾼다"에서 말했습니다.

공주처럼 귀하게 자라서
부엌일을 거의 안 해본 여자가 결혼해서
처음으로 시아버지 밥상을
차리게 되었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려 만든 반찬은
그런 대로 먹을만 했는데,
문제는 밥이었습니다.
“식사준비가 다 되었느냐?”는
시아버지의 말씀에 할 수 없이 밥같지 않은
밥을 올리면서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으로 며느리가 말했습니다.

“아버님, 용서해 주세요!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것을 해왔습니다!
다음 부터는 잘 하도록 하겠습니다!”

혹독한 꾸지람을
각오를 하고 있는 며느리에게
시아버지는 뜻밖에도
기쁜 얼굴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야, 참 잘됐다!
실은 내가 몸살기가 있어서
죽도 먹기 싫고,
밥도 먹기 싫던 참이었는데
이렇게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 것을 해왔다니 정말 고맙구나!”

이 사소한 말 한 마디가 며느리에게
깊은 감동으로 남아서 시아버지
생전에 극진한 효도을 다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친정에서 뭘 배웠냐
, 대학은 폼으로 나왔냐...’ 등등으로
상처를 줄 법도 한데,
그러지 않으시고 오히려
무안해 할 며느리에게
따뜻한 말씀을 하신 시아버지는
정말 지혜로우신 분입니다.

그 지혜로운 인격과 성품으로
그 시아버지는 평생
극진한 섬김을 받은 것입니다.

이렇듯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주는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기도 하고,
상처 주는 말 한마디로
평생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
바로 자신의 입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입니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날입니다.

인간 관계는 유리 그릇과 같아서
조금만 잘못해도 깨지고 사소한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원수가 되어 버립니다.

우정을 쌓는데는 수십년이 걸리지만
그것을 무너뜨리는데는
단 1분이면 족합니다.

서로서로 따뜻하고 정다운 말 한마디로
상대를 배려하고
서로 신뢰 할 수 있는 삶으로
우리함께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 주는
넓은 마음을 가진
수요일이되시기를 응원 합니다.
=======================

출처: 내쉬빌 한인 커뮤니티 톡방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현재 0 글자이며, 최소 2 글자 이상 최대 500 글자 이하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자유게시판 :: Free Tal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소개 관리자 22-08-16 329
공지 게시판 사용팁(필독) / PC모드에서 로그인 후에 글수정 가능 관리자 20-10-03 1,761
81 "현대종교" 사복음교회 허위사실 유포는 하나님 앞에 범죄 최남진 22-09-30 19
80 사주 상담 잘하는 곳(미국 전화로 상담) 소개 해드려요 필요한 … mihyumom 22-09-24 33
79 대한민국 출산율 미쳤다 관리자 22-08-31 171
78 한국은 추석 물가 때문에 +1 수연 22-08-27 69
77 [Emory 대학교 간호대학 온라인연구 참여자 모집] 대장·직장… emorysontcola 22-08-27 72
76 바람이 차네요 +1 낙연 22-08-27 60
75 현재 국회의원 수준 +1 가두리 22-08-24 87
74 청소년에 도움되는 명언 +1 나나 22-08-20 87
73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소개 관리자 22-08-16 329
72 더위가 꺾였네요 +1 박주민 22-08-16 98
71 남북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 미스터신 22-08-15 105
70 국민들 모르는 사이 적화통일 다가왔다 자유인 22-08-14 102
69 인생에 도움되는 명언 15선 +1 나나 22-08-13 67
68 서울인데.. 비피해가 심하네요 +1 재식 22-08-13 76
67 마음이 좋아야 육체가 건강하다 관리자 22-08-05 80
66 미국 면허증&졸업장 한국에서 사용하려면? 한국통합민원센터! KICPC 22-08-05 111
65 모래 한 알 때문에 관리자 22-08-04 83
64 5B23235 +1 이키지 22-08-04 150
63 클락스빌에 테네시 한인 사이트 - arirangtn.com 관리자 22-08-01 148
62 사주 잘 보는 곳 알려드려요 (필요하신 분만 보세요) +1 averymom 22-07-31 96
61 한국왔는데 코로나 심상치 않네요 +1 제인 22-07-31 86
60 여보와 당신의 숨은 뜻 관리자 22-07-18 105
59 옛날과 지금의 다른점 아카시아 22-07-07 124
58 2022년 하반기가 시작되었습니다. +1 수연 22-07-02 168
57 도메인 주소가 추가 되었습니다 - tnjota.com 관리자 22-06-28 145
56 미국에서 한국/외국 서류 발급받는 방법-번역/공증/아포스티유/대… 배달의민원 22-06-22 147
55 한미장학회 남부지부 장학금 6/30 마감 힘미경 22-06-16 220
54 잡초는 없습니다: 산삼도 원래 잡초다 니마 22-06-13 91
53 여름이 빨리 찾아온 느낌ㅎ 배영수 22-06-07 163
52 진정한 기쁨 니마 22-06-06 119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