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 - 500kb 이하만)

모래 한 알 때문에


🪡작은 모래 한 알🪡

줄곧 일등으로 달리다가 42.195km
완주를 불과 얼마 남겨 놓지 않고 갑자기
멈춰 선 마라토너에게
기자 한 사람이 물었습니다.

"잘 달리다가 왜 갑자기
포기하고 말았습니까?

무엇이 당신을 가장 힘들게 했습니까?
더운 날씨인가요?

높고 가파른 언덕 때문인가요?
아니면......?"

그 질문에 마라토너는
가쁜 숨을 몰아 쉬며 대답했습니다.

"반환점을 막 지났을 때
운동화 안으로 들어온
작은 모래알 하나 때문입니다."

질문한 기자의 예상과 달리
그를 가장 힘들게 한 것은 더운 날씨도,
가파른 언덕도, '마라톤 벽'이라 불리는
30km지점도 아니었습니다.

대수롭지 않을 것 같은 모래 한 알이
그토록 그를 괴롭혔던 것입니다.

이처럼 성공을 향한 마라톤에 있어서도
아주 작은 것이
생각보다 큰 장애가 되곤 합니다.

혹시 지금 여러분의 운동화 안에
들어와 있는 작은 모래알이 없는지...
그리고 그것의 실체가 무엇인지
한 번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살다 보면 아주 사소한 작은 것이
삶을 힘들게 할때가 있습니다.

목에 걸리는 것은 큰 소의 뼈가 아닙니다.
아주 작은 생선 가시가
걸려서 힘들게 하는 것입니다.
살아가면서 인간관계도 지극히
사소한 것이
큰 오해와 불신을 일으키곤 합니다.

말 안하고 살 수 있는 사람 있을까요.
사람들은 말로 수많은
것들을 표현하고 살아갑니다.

입술의 30초가 가슴의 30년 된다고 하듯
일상에서 아주 사소한 것 같지만 어떤 말은
상대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주기도 하고,
어떤 말은 분노와 오해와 절망을 주기도 합니다.

"사람을 변화시키려면 비록 작고 사소한
일일지라도 격려의 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작은 물결이 모여 큰 물결이 되고,
그 힘은
일찍이 꿈꾸지도 못했던 거대한
제방을 허물어뜨린다."고
'데일 카네기'는 "생각이
사람을 바꾼다"에서 말했습니다.

공주처럼 귀하게 자라서
부엌일을 거의 안 해본 여자가 결혼해서
처음으로 시아버지 밥상을
차리게 되었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려 만든 반찬은
그런 대로 먹을만 했는데,
문제는 밥이었습니다.
“식사준비가 다 되었느냐?”는
시아버지의 말씀에 할 수 없이 밥같지 않은
밥을 올리면서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으로 며느리가 말했습니다.

“아버님, 용서해 주세요!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것을 해왔습니다!
다음 부터는 잘 하도록 하겠습니다!”

혹독한 꾸지람을
각오를 하고 있는 며느리에게
시아버지는 뜻밖에도
기쁜 얼굴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야, 참 잘됐다!
실은 내가 몸살기가 있어서
죽도 먹기 싫고,
밥도 먹기 싫던 참이었는데
이렇게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 것을 해왔다니 정말 고맙구나!”

이 사소한 말 한 마디가 며느리에게
깊은 감동으로 남아서 시아버지
생전에 극진한 효도을 다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친정에서 뭘 배웠냐
, 대학은 폼으로 나왔냐...’ 등등으로
상처를 줄 법도 한데,
그러지 않으시고 오히려
무안해 할 며느리에게
따뜻한 말씀을 하신 시아버지는
정말 지혜로우신 분입니다.

그 지혜로운 인격과 성품으로
그 시아버지는 평생
극진한 섬김을 받은 것입니다.

이렇듯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주는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기도 하고,
상처 주는 말 한마디로
평생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
바로 자신의 입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입니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날입니다.

인간 관계는 유리 그릇과 같아서
조금만 잘못해도 깨지고 사소한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원수가 되어 버립니다.

우정을 쌓는데는 수십년이 걸리지만
그것을 무너뜨리는데는
단 1분이면 족합니다.

서로서로 따뜻하고 정다운 말 한마디로
상대를 배려하고
서로 신뢰 할 수 있는 삶으로
우리함께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 주는
넓은 마음을 가진
수요일이되시기를 응원 합니다.
=======================

출처: 내쉬빌 한인 커뮤니티 톡방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현재 0 글자이며, 최소 2 글자 이상 최대 500 글자 이하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자유게시판 :: Free Talk

# Title Writer Date Views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 스폰서 목록 관리자 22-11-13 492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소개 관리자 22-08-16 723
공지 글 작성 전에 꼭 보세요 관리자 20-10-03 2,120
115 꼬꼬무의 기른정과 낳은정에 대한 내용이 넘 슬퍼요.. New +1 aevwv 23-02-02 24
114 라스에 최준, 이수지 나왔네요 ㅋㅋ 최준 진짜 예의바르고 봐도봐도 안질려 +1 qiofn 23-02-01 36
113 생크림 케이크 +3 Lulu 23-02-01 48
112 화요일은 밤이 좋아 신동 애들 귀엽네요 ㅎㅎ billy 23-01-31 25
111 [Emory 간호대학] 중년 한인 여성들의 우울감 개선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50$ 기프… EMORYWPAPP 23-01-30 48
110 각국의 중산층 기준 +1 관리자 23-01-28 50
109 전참시 예고편 보는데 태양나와서 심장 입밖으로 튀나옭뻔 +1 billy 23-01-28 53
108 인천 모텔 집단폭행 10대들 신상 확산 마크홍 23-01-26 76
107 공개 하루만 전세계 1위 마크홍 23-01-23 48
106 폭풍 성장한 귀요미 마크홍 23-01-22 26
105 벤츠 차주 기죽게 한 제네시스 정체 마크홍 23-01-21 38
104 신사임당 때문에 죽겠습니다 마크홍 23-01-20 44
103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 선임 마크홍 23-01-18 38
102 대전 은행 강도 살인 피고인들 마크홍 23-01-16 46
101 SNS에 성희롱 글 올린 방심위 직원 마크홍 23-01-13 38
100 일본 대학생들의 박정희 관 김삿갓 23-01-13 39
99 국민 여배우 양미, 13세 연하남과 성추문 마크홍 23-01-12 64
98 금목걸이 걸고 줄행랑 마크홍 23-01-10 47
97 가난한 시인의 철든 아들 관리자 23-01-10 43
96 1490년대 쓰여진 한글문서 관리자 23-01-09 55
95 중국서 '폭죽' 금지하자 생긴 일 마크홍 23-01-09 56
94 후회없이 사는 방법 관리자 23-01-07 71
93 BTS 진, 화생방 훈련 후 얼굴 씻는 사진 공개 마크홍 23-01-07 82
92 무료 패시브인컴 앱 - HoneyGain 김태석 23-01-06 78
91 소니·혼다가 만든 전기차 '아필라' 베일 벗다 하루이 23-01-05 69
90 개스 갤런당 36센트 절약 - UpSide 관리자 23-01-02 94
89 It's amazing... 비너스 23-01-02 79
88 100m 협곡으로 굴러떨어진 커플 살린 현대차와 아이폰 +1 마크홍 22-12-28 119
87 한강 쉼터 ‘뚝섬 자벌레’, 키즈카페 등 조성해 2024년 재개장 김진실 22-12-28 119
86 간단한 글쓰기알바 교민 재택부업 소개드려요 :) 배달의민원 22-12-21 133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
본 게시판의 등록된 글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등록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회사에서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