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말씀 부탁합니다. (사진 - 1메가 이하만)

펄벅이 보고 감동한 한국의 농촌풍경

  • 최향
  • 0
  • 136
  • 0
  • 0
  • Print
  • 글주소
  • 22-01-18



♤마부(馬夫)와 
농부(農夫)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는 미쳐서 
죽었다.
그의 말년 모습은 강렬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1889년 겨울 이탈리아 토리노
에서 휴가를 보내던 니체는 집을 나선다.
우체국으로 편지를 부치러 가다 광장에서 매를 맞는 늙은 말을 발견한다.

무거운 짐마차를 끌고 가던 말은 미끄러운 빙판길
에서 그만 발이 얼어붙고 만다. 겁먹은 말은 마부가 아무리 채찍을 휘둘러도 움직이지 않는다.
마부는 화가 나서 더욱 세차게 채찍질을 한다.

그 광경을 본 니체는 갑자기 마차로 
뛰어들어 말의 목에 팔을 감고 
흐느낀다. 이웃이 그를 집으로 데려갔다.
그는 침대에서 이틀을 꼬박 누워 있다가 몇 마디 말을 웅얼거린다.

“어머니, 전 바보였어요.” 

그 후로 11년 동안 정신 나간 상태로 
침대에 누워 죽음을 맞는다.
니체가 늙은 말을 부둥켜안은 것은 존재에 대한 연민
때문이었을 것이다.

짐마차를 끌고 가는 말과, 삶의 등짐을 지고 가는 자신을 같은 처지로 여기고 감정이입을 했는지도 모른다.

무거운 짐을 벗어던지지도 못한 채 채찍을 맞아야 하는 삶이라면 얼마나 고달픈가.
그것이 가죽의 채찍이든, 세파의 채찍이든 말이다.
니체가 눈물샘이 터져 울부짖은 것이 바로 그 지점이다.

1960년 방한한 미국 소설가 펄벅은 
니체와는 전혀 다른경험을 한다.
그녀는 늦가을에 군용 지프를 개조한 차를 타고 경주를 향해 달렸다. 노랗게 물든 들판에선 농부들이 추수하느라 바쁜 일손을 놀리고 있었다.

차가 경주 안강 부근을 지날 무렵, 볏가리를 가득 실은 소달구지가 보였다. 그 옆에는 지게에 볏짐을 짊어진 농부가 소와 함께 걸어가고 있었다.

그녀는 차에서 내려신기한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 펄벅이 길을 안내하는 통역에게 물었다.

“아니, 저 농부는 왜 힘들게 볏단을 지고 갑니까?
달구지에 싣고 가면 되잖아요?”

“소가 너무 힘들까 봐 농부가 짐을 
나누어지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지요.”

펄벅은 그때의 감동을 글로 옮겼다.
"이제 한국의 나머지 다른 것은 더 보지 않아도 알겠다.
볏가리 짐을 지고 가는 저 농부의 마음이 바로 한국인의 마음이자, 오늘 인류가 되찾아야 할 인간의 원초적인 마음이다.
내 조국, 내 고향, 미국의 농부라먼 저렇게 힘들게 짐을 나누어 지지 않고, 온 가족이 달구지 위에 올라타고 채찍질하면서 노래를 부르며 갔을 것이다. 그런데 한국의 농부는 짐승과도 짐을 나누어지고 한 식구처럼 살아가지 않는가.”

동물이든, 사람이든 모든 생명체는 자기 삶의 무게를 지고 간다. 험난한 생을 견뎌내는 그 일만으로도 
충분히 위로받을 자격이 있다.
하물며 같은 종의 인간끼리라면 더 말할 필요조차 없을 것이다.

그런 마당에 SNS에는 오늘도 비수같은 말들이 홍수를 이룬다. 당신은 늙은 말에 채찍질하는 마부인가, 등짐을 나눠지는 농부인가?

- 배연국 세계일보 논설위원 


0
0



밑에 댓글 기능도 있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중급 광고판
Space for Ad-03



Click to apply : (( Here ))



중급 광고판
Space for Ad-06



Click to apply : (( Here ))







자유토론 :: Talk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자유토론방 공지사항 : About Discussion 관리자 22-03-01 197
공지 글 올리기 전 보세요. / 사진 크기 줄이기 관리자 20-10-03 1,187
53 재물, 성공, 사랑 New 관리자 22-05-27 15
52 한인택시 문의 트롤인형 22-05-12 63
51 사주운세상담합니다 saju 22-04-18 57
50 채터누가 근처에 배드민턴 칠만한 곳 있을까요? 배드민턴 22-04-03 80
49 퍼온글) 자기확신을 키우는 방법 +1 averymom 22-03-12 220
48 진실 코리 22-03-07 126
47 자유토론방 공지사항 : About Discussion 관리자 22-03-01 197
46 위장은 차가운 것을 두려워한다. 내쉬빌톡방 22-02-20 122
45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 판매처 관리자 22-02-09 148
44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 팁 꿀팁 22-02-05 163
43 [스탠포드박사개발]영국 대표신문사 The SUN 에 소개된 pi coin 모바일 채굴앱 ssum 22-02-02 140
42 소원 이루는 방법 김정민 22-01-30 144
41 펄벅이 보고 감동한 한국의 농촌풍경 최향 22-01-18 137
40 마스크 추천 +1 미미 22-01-16 250
39 2022년 새해를 맞아 --내 사주에 내 운을 키우는 세가지 방법 +1 averymom 22-01-12 171
38 구세군 냄비 옆에서 시주 받던 스님... 관리자 21-12-31 316
37 신앙의 회의는 불신앙이 아닙니다 페북에서 21-12-25 280
36 삼순이를 아시나요? 미스터신 21-12-22 195
35 2022년 내쉬빌 한국학교 신입생 등록 관리자 21-12-04 303
34 테네시 주에 경화제 살만한 곳 있을까요? +4 성진 21-11-30 257







좋은 말씀 부탁합니다. (사진 - 1메가 이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