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의 예술/영적 메시지 (사진 - 1메가 이하만)

"사진과 글" 온라인 문학 동호회 회원모집

  • 사진과글
  • 0
  • 642
  • 0
  • 0
  • Print
  • 글주소
  • 21-11-02



안녕하세요? 


저는 테네시 한인중 한 사람입니다.

사진과 글을 좋아하시는 분들의 활동을 [예술/영성] 게시판에서

하고자 합니다.


테네시 한인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글을 올릴 때 제목에 [사진과 글]을 명시해 주시면

회원임을 구별할 수 있습니다.


첫 작품을 올림과 동시에 회원가입이

이루어 집니다.


아래 예시로 저의 졸작을 올립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타주의 분들도 깎두기로 참여 하실 수 있습니다.

깎두기 분들은 [시진과 글 - 깎두기] 이렇게 표시해 주세요.


주기적으로 좋은 작품 하나를 뽑아

따로 전시를 할 예정입니다.


사진은 반드시 본인이 직접 찍은 걸로

하셔야 합니다.

(저작권 위험)


그리고 사진은 가로 500픽셀 정도가

적당한거 같습니다.

1메가 이상은 포스팅이 되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작품이 많이 모이면

아마존 책 출간과 유튜브에도 올릴 계획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아마존 책출간과 유튜브 업로드에 

동의하시는 걸로 알겠습니다.



이와같은 형식을 디카시라고 합니다. 

디카시는 한 장의 사진과 짧은 글귀로 

순간, 사람들의 마음을 정화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Digital Camera + 


[예시]


228004a93b428689aa9a38f141611063.jpg
 

다들 어디를 바삐 가는지

구름은 그저 유유히 떠 가는데



0
0



밑에 댓글 기능도 있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중급 광고판
Space for Ad-03



Click to apply : (( Here ))



중급 광고판
Space for Ad-06



Click to apply : (( Here ))







예술/영성 :: Art & Spiri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영혼의 양식 - 기고문 받습니다 관리자 22-02-24 141
공지 글 올리기 전 보세요. / 사진 크기 줄이기 관리자 20-10-03 1,187
24 무당벌레 다리 알통!? 대니삼촌 22-05-20 35
23 디카시 - 두 실업자 쥐띠오라방 22-05-17 40
22 [사진과글] :: 오늘따라 낯선 길 쥐띠오라방 22-04-17 70
21 백일떡 대니삼촌 22-04-13 88
20 빠떼리 - 엄마는 수시로 배고픈 이유 초밥맨 22-03-18 110
19 영혼의 양식 - 기고문 받습니다 관리자 22-02-24 141
18 [e시조] :: 2022년 새해 호랑이 출현 - 놀란 코로나? 호랭이 21-12-30 290
17 [사진과글] :: 내 누울 자리 아님에 +2 쥐띠오라방 21-12-19 469
16 [영혼의 양식] :: 딜레마의 시험에 놓이신 예수 - 내쉬빌 한인 장로교회 관리자 21-11-20 207
15 "사진과 글" 온라인 문학 동호회 회원모집 사진과글 21-11-02 643
14 [자유시] :: 신의 언어를 해킹하다 절인배추 21-10-29 273
13 [영혼의 양식] :: 회개없이 회복없다 (다리놓는 교회) 관리자 21-09-27 275
12 [영혼의 양식] :: 역전의 하나님 - 내쉬빌 복된교회 관리자 21-09-19 251
11 [영혼의 양식] :: 언택트지만, 온택트로 - 낙스빌 한인 사랑교회 관리자 21-09-12 252
10 [영혼의 양식] :: 기적의 시작과 완성 - 멤피스 한인 침례교회 관리자 21-09-05 470
9 [영혼의 양식] :: 예수를 믿으면 버리는 것과 채우는 것이 있다 - 내쉬빌 한인교회 관리자 21-08-29 207
8 [영혼의 양식] :: 진정한 풍요의 삶 - 내쉬빌 연합 침례교회 관리자 21-08-14 653
7 [영혼의 양식] :: 성령, 천국의 삶 (내쉬빌 성신교회) 관리자 21-08-08 296
6 [오십쇼] 군대 가는 아들을 위한 혜련의 마지막 선물(feat. 꼭 하고 싶었던 말) 니마 21-06-15 648
5 어느새 봄이 오네 글그림 21-03-17 351







귀하의 예술/영적 메시지 (사진 - 1메가 이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