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전 필독 사항 (사진 - 500kb 이하만)



[유머] 레드불과 할머니


레드불과 할머니 


쉰이 다 된 아들이 여든이 다 된 노모를 모시고 정기검진을 하러 갔다. 의사가 청진기를 대 보더니 약간 당황하며 부정맥이 있다고 한다.


그리곤 커피 마시냐고 하여 매일 한잔씩 한다고 아들이 영어로 통역을 해 준다. 아들이 어제 어머니와 마신 박카스를 떠올리며 제딴엔 그럴싸하게 번역한다는 것이 어머니가 어제 레드불을 마셨다고 하자 의사가 피식 웃는다.


레드불 마시는 할머니. 뭔가 그 조합이 정상은 아닌듯.


ede96e52d7e9ee9b406c5598eaa960cd.jpg
 


1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현재 0 글자이며, 최소 2 글자 이상 최대 500 글자 이하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줄 광고 | One line Ad광고신청














유머/사람찾기 :: Humor & Fi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소개 관리자 22-08-16 329
공지 게시판 사용팁(필독) / PC모드에서 로그인 후에 글수정 가능 관리자 20-10-03 1,761
24 박도숙 할머니를 찾습니다 Jenny 22-09-26 31
23 백불짜리로 바꾸다가 백달러 22-09-23 45
22 YMCA에서 또라이가 되다 Hot 와이 22-09-23 145
21 거꾸로 읽어도 우영우.. 그런 말 대잔치 관리자 22-08-11 63
20 [유머] 레드불과 할머니 +2 관리자 22-08-08 197
19 우영우, 털보의 아재개그 김밥 22-08-04 154
18 [유머] 오빠와 아저씨, 할배의 차이 관리자 22-08-01 69
17 [유머] 띄어쓰기로 죽이고 살리고 한다 관리자 22-07-14 105
16 [유머] 브라자와 남편 관리자 22-07-12 105
15 이상한 구구단 정답 한수지 22-06-30 99
14 입양인이 가족을 찾습니다 관리자 22-06-13 126
13 충청도 말의 압축성 둘리 22-05-28 144
12 행방불명된 오하늘(21)양을 찾습니다 +1 마이애미 22-01-21 447
11 수수께끼 - 이것은 무엇일까요? +1 수수께끼 22-01-19 258
10 [유머] 병무청에서 병무청 22-01-03 272
9 [유머] 아뿔사 이럴수가 +2 버너 21-12-18 725
8 친구 오계숙(71세)을 찾습니다 숙이 21-11-11 677
7 잔머리 굴리다가 오바로끄 21-11-07 526
6 내 안성탕면 돌리도 안성탕면 21-11-02 456
5 사람을 찾습니다 박인배 21-07-24 885
4 [고급유머] :: 최고의 반항아 +2 행인2 21-06-07 474
3 노부부 YMCA 열탕에서 지지다 벼락맞고 000 되다. +1 행인 21-05-21 814
2 설탕과 소금이 싸웠다 마징가 21-04-08 434
1 [넌센스 퀴즈] 참기름을 못 먹는 병 +1 짝짝이 21-03-12 2,030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